• 페이스북
  • 여행
  • 인스타

★ 관광 > 문화관광 > 관덕정

관덕정

국가지정 보물 제 322호로 제주에 현존하는 건물 중 가장 오래된 건물 · 제주시 삼도2동 · 보물 제322호 · 올레17코스 · 4·3 유적지


제주 시내 한가운데 있는 관덕정은 많은 사람들의 만남의 장소가 되고 또는 길을 가르쳐 주는 이정표 역할을 하는 등
제주 사람들에게는 가장 익숙하고 친근한 국가지정 보물 제 322호다.

조선시대 세종때인 1448년 제주 목사 신숙청은 사졸들을 훈련시키고 상무 정신을 함양할 목적으로 이 건물을 세웠다.
제주에 현존하는 건물 중 가장 오래된 건물이다.



관덕정이란 이름은 '사이관덕'이란 문구에서 나온 것으로 활을 쏘는 것은 평화시에는 심신을 연마하고 유사시에는 나라를 지키는 까닭에,
이를 보는 것이 덕행이라는 의미로 지어진 것이다.

대들보에는 십장생도, 적벽대첩도, 대수렵도 등의 격조높은 벽화가 그려져 있고, 편액은 안평대군의 친필로 전해오고 있다.



한편, 관덕정에는 다음과 같은 전설이 전해내려온다. 

관덕정을 지으려고 할 때 목사는 전국에서 유명한 목수들을 불러들였다.
그러나, 정자(관덕정)는 다 지으면 쓰러지고, 다시 지으면 쓰러지곤 하였다.
일류 목수들이지만 그 이유를 알 수가 없었다.

어느 날 어떤 중이 이곳을 지나다가 또 쓰러지겠다고 중얼거리자 목수들이 화가 나서 중을 내쫒았다.
정자가 다시 완공이 되자마자 다시 쓰러지고 말았다. 그제야 전번 중의 이야기가 생각나 수소문 끝에 중을 찾아가 도움을 간청하였다.
중은 상량식을 닭이나 돼지가 아닌 사람으로 인상량식을 해야 한다고 하자 목수들은 난색을 표하였다.
이에 중은 상량식때 상량이라고 큰소리를 외치면 지나가던 솥장수가 죽을 것이라고 말하니
이치에 닿지 않는 말이지만 중의 말대로 다시 공사를 하고 상량식 준비를 진행하였다.

이 때 솥장수가 큰 솥을 머리에 이고 정자쪽으로 오고 있어 관덕정 앞 마당까지 이르자 모여있던 군중들은 상량하고 큰소리로 외쳤다.
이에 솥장수는 깜짝놀라 머리를 들어 쳐다보려고 했으나 솥이 너무 무거워 넘어지면서 솥의 언저리에 목이 깔려 죽고 말았다.
중의 말대로 목수들은 솥장수를 희생으로 상량식을 치르게 되어 관덕정은 다시 쓰러지지 않고 완공이 되었다고 한다.



요약정보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관덕로 19
연락처 : 064-710-6711
이용안내정보
이용안내
아이콘
이용시간
  평    일: 09:00 ~ 18:00 ,    주    말: 09:00 ~ 18:00 ,    공휴일: 09:00 ~ 18:00
아이콘
이용상세안내
 연중무휴
아이콘
주차시설
  있음
아이콘
언어 서비스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이콘
편의시설
  화장실, 유도 및 안내시설,
아이콘
장애인시설정보
  장애인활동보조필요 쉬움공용주차장 유무장애인시설정보
댓글 ( 0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